중간지원조직과 거버넌스/희망제작소 '희망이슈'
현안과이슈 / by 아지 / 2016.05.11

요약
○‘중간지원조직’에 대한 다양한 정의가 있지만, 간단히 정리하면 행정과 시민 또는 지역사회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중간지원조직은 행정과 시민을 비롯한 다양한 지역사회의 이해관계자들을 이어주는 거버넌스(협치)의 고리로서 다양한 시민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 중간지원조직의 확산은 마을만들기를 비롯한 지역공동체사업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촉매가 되었고,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의 양적인 성장에도 많은 기여를 했다. 반면 중간지원조직이 거버넌스에 있어 행정과 시민을 이어주는 하나의 주체로 인식되기보다는 행정의 하부조직 중 하나로서 인식되는 경우도 생겨났다. 

○ 상당수의 중간지원조직이 행정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영되면서 행정중심의 운영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 그런 가운데서도 일부 지역에서는 중간지원조직의 운영에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어떻게 더 반영할 것인가 고민하면서 다양한 실험을 전개하고 있다. 

○ 중간지원조직이 거버넌스의 고리이자 다양한 시민활동의 플랫폼으로서 작동하려면 행정과 시민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 중간지원조직은 지역사회의 다양한 네트워크 활성화에 더 집중하고, 행정은 중간지원조직을 행정의 보조 수단이 아닌, 거버넌스를 위한 파트너로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지역사회와 시민, 전문가, 대학, 행정 등 다양다종한 지역사회의 역량과 요구를 이어주는 플랫폼으로서 중간지원조직이 해야할 역할을 찾고 강화해야 한다. 

키워드
중간지원조직, 거버넌스, 시민참여, 협치, 시민활동 플랫폼

첨부파일


작성자 : 아지, 작성일 : 2016.05.11, 조회수 : 12747

코멘트를 달아주세요!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