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공익법인운영에서 기억해야 할 주요사항_5. 회계결산하기
실무도구 / by NPO지원센터 / 2019.01.10

2018년 회계연도가 끝이 났습니다. 이번 화에서는 회계 담당자로 회계 결산시 주의사항에 대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출력하여 보실 분은 첨부파일을 이용하세요. 

회계결산, 꼭 챙겨야 할 6가지

#1 이자소득 원천징수 영수증 발급


이자소득만 있는 비영리법인은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설정할 경우 이자소득에서 원천징수된 소득세와 지방소득세를 전액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 이를 위해서는 실제 발생한 이자소득과 원천징수된 소득세 및 지방소득세를 파악해야 합니다공익법인이 은행으로 지급받은 이자수입은 원천세(15.4%)를 공제한 세후 금액입니다. 원천세를 징수하지 않는 소액이자를 제외하고는 실제 통장에 입금된 금액보다 실제 이자소득금액이 더 큽니다. 실무자들이 이자수입을 세후 지급받는 금액으로 계상을 하게 되는데, 이 경우 원천징수된 이자소득을 파악할 수 없게 됩니다를 위해서는 법인세 신고시 법인세법 시행규칙 별지 제10() 원천납부세액명세서()을 제출해야 하는데, 이 서식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은행에서 원천징수영수증을 발급받아야 합니다. 원천징수영수증은 은행 전산에서 손쉽게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은행별로 원천징수영수증을 취합한 후 이자금액과 원천징수세액을 집계하시면 됩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 게시물을 참고해주세요
-『비영리법인 법인세 신고 은행별 이자 원천징수영수증 발급방법』 ▷바로가기

 

 

 

#2 기부자별 기부금영수증 발급 명세서 및 인적사항

결산시 연간 기부된 기부금품에 대해서 기부자의 인적사항과 금액을 정리하여야 합니다
첫째, 정리된 자료는 소득세법상 개인 기부자의 인적사항(주민등록번호)과 기부금액은 국세청 전산에 연말정산자료에 제출시 필요합니다. 기부금영수증 발행정보를 국세청 전산에 입력할 경우 불필요하게 기부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아도 됩니다둘째, 상속세 및 증여세법 상 공익법인 출연재산 보고서 제출시 출연자(기부자) 정보를 국세청 전산에 입력해야 합니다. 50만원 미만 출연자(기부자)는 소액기부자로 별도의 인적사항을 제출하지 않아도 되나, 50만원 이상 출연자(기부자)는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기재해야 합니다. 물론, 출연자(기부자)의 인적사항이 없을 경우 익명으로 제출하는 방법이 있습니다실무적으로 국세청 전산에 업로드 할 경우 주민등록번호 오류가 많이 발생합니다. 전산에서 검증되는 부분이라 잘못 기재할 경우 전산에 등록을 할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사전에 기부자의 정확한 인적사항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마지막으로,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출연재산보고서상 출연재산 내역에서는 50만원이상 기부한 기부자는 인적사항을 기재하게 되어 있습니다기부자가 기부금영수증을 요구하지 않아 기부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았더라도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출연재산에서 누락하면 안 됩니다. 기부금수입(기부금영수증을 발급한 기부금금액 + 기부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은 기부금액)과 출연재산에 차이가 있을 경우 국세청에서 차이내역을 소명하라는 요청이 올 수 있습니다.



#3 4
대보험 원천징수액과 납부액간 비교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급여지급시 국민연금
, 건강보험, 장기요양보험, 고용보험에 대해서 법에서 정한 요율만큼 공제하고 지급합니다. 공제된 금액은 근로자 부담분에 해당하며 공익법인은 다음 달에 사업주 부담분과 함께 4대보험료를 납부합니다. 다만, 연간 원천징수한 근로자 부담분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와 실제 납부한 보험료가 차이가 날 수 있으니 결산 시점에서 비교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아래 표는 실제 원천징수한 금액과 납부한 금액을 월별로 비교한 내역입니다.



 

위의 표를 살펴보면 국민연금과 고용보험에서 실제 원천징수한 금액과 납부한 금액에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국민연금은 11,330 원을 초과 징수하였고, 고용보험 또한 25,160원을 초과 징수하였습니다. 따라서 연말에 초과 징수한 금액을 근로자에게 돌려주어야 합니다. 물론 급여대장도 수정해야 합니다. 개인별 납부한 보험료는 건강보험공단과 고용산재보험토탈서비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래 단계를 따라가면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
(http://www.nhis.or.kr/) 에 접속합니다.  화면 중간에 사회보험통합징수포털 -> 보험료고지/납부현황을 클릭합니다.




​고지내역조회에서 보험료 고지/납부현황을 클릭합니다.



 

​보험종류와 월을 선택하고 산출내역/개인별조회를 클릭합니다. 이 홈페이지에서 개인별 납부내역은 국민연금과 건강보험만 조회가 가능합니다.

 


 

​개인별로 보험료를 조회하면 아래와 같이 개인별로 납부한 보험료 금액이 출력됩니다해당 내역을 엑셀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고용산재보험은 고용산재토탈서비스에서 조회가 가능합니다(http://total.kcomwel.or.kr홈페이지에 로그인하신 뒤 사업장 -> 정보조회 -> 보험료정보조회 -> 개인별 부과고지보험료조회(20210)을 클릭한 뒤 보험연도와 근로자를 선택하면 개인별 월별 부과 보험료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


 

 

​아래 화면은 개인별로 월별 부과한 보험료입니다. 이 역시 엑셀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4 
퇴직급여충당부채 계산

사업주는
1년 이상 근로한 근로자에게는 퇴직급여를 지급해야 합니다. 공익법인 회계기준은 발생주의 회계에 따라 연도 말에 공익법인이 지급해야할 의무가 있는 퇴직급여 지급 예상금액에 대해서 부채로 계상할 것을 규정하고 있습니다실제로 근속연수가 긴 직원이 있는 경우 퇴직금이 많게는 1억원이 넘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한편, 소규모 법인의 경우일지라도 직원수가 여러 명일 경우에는 직원 전체의 퇴직금의 합계액이 전체 자산에서 상당 비율을 차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퇴직급여 예상지급액인 퇴직급여추계액을 매년 결산시점에서 비용으로 인식하고 부채로 계상하지 않을 경우 실제 퇴직금을 지급하는 시점에서 비용처리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경우 실제 퇴직금 지급시점에서 일괄 비용으로 계상하기엔 큰 금액일 수도 있습니다. 결국 일괄 비용으로 계상한 그해 사업연도 비용이 여러 연도 나누어 비용보다 과대 계상될 가능성이 높습니다실제 퇴직금 추계액이 적더라도 관리목적에서 현재 누적된 퇴직금이 얼마인지에 대해서는 계산해 볼 필요성이 있습니다일부 공익법인이 특정 예금계좌에 퇴직금 적립액이라며 계좌이체를 해두는 경우가 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퇴직금을 적립한 계좌일지 모르지만, 회계적으로는 일반 예금계좌와 차이가 없습니다. 해당연도 퇴직금을 비용처리하고 부채로 계상하여야 발생주의에 따른 적절한 회계처리가 될 수 있습니다퇴직금 계산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퇴직금 계산액은 급여체계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으니 퇴직금 지급시 노무사의 도움을 받으시길 바랍니다http://www.moel.go.kr/retirementpayCal.do



#5
자산대장 작성

법인이 취득하는 토지
, 건물, 차량, 비품, 기계장치, 인테리어, 소프트웨어, 특허권, 상표권은 유형자산 또는 무형자산으로 분류합니다. 해당 자산의 금액이 크지 않다면 취득시점에서 비용처리를 할 수 있겠지만, 금액이 클 경우에는 자산으로 계상하고 자산을 사용하는 기간 동안 비용을 나누어 인식하여야 합니다그렇지 않을 경우 지나치게 비용을 과다계상해서 당기 손익이 왜곡되는 현상이 발생합니다내부통제관점에서도 자산대장의 작성이 필요합니다. 법인이 보유한 자산이 어떤 것이 있는지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를 기록하지 않으면 분실, 도난, 횡령 등의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자산대장은 아래와 같이 취득일, 품명, 취득가액을 기록하고, 내용연수와 연도별 감가상각비를 계상하는 형식으로 작성하시면 됩니다.

 





#6 미
결제 비용 파악

발생주의 회계에서 비용은 실제 재화와 용역을 공급받고 비용을 지급할 의무가 발생할 때 인식합니다
. 따라서, 현재 지급되지 않았지만, 올해 지급할 의무 있는 결제대금은 비용으로 인식하고 해당 금액을 미지급금, 미지급비용과 같은 부채로 계상하여야 합니다대표적인 것이 신용카드 사용금액입니다. 연말인 12.1일부터 12.31일까지 신용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다음달 20일 전후로 결제가 됩니다. 따라서 12.31까지 결제한 금액을 비용으로 계상하고 그 금액만큼 부채로 인식해야 합니다일부 법인은 12.28~29일 정도부터 법인카드 사용을 중단시키고 12.30~31 에 해당 금액을 선결제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12월에 사용한 신용카드 대금이 모두 결제되었으므로 신용카드와 관련하여 부채로 계상할 미지급비용/미지급금은 없습니다한편, 세금계산서가 청구된 내역 중 미결제 내역이 있다면 해당 금액 또한 비용으로 인식하고 부채로 계상하여야 합니다.



* 

<2019년 공익실무자가 기억해야 할 주요사항>은 사단법인 한국공익법인협회 김덕산 회계사님이 정리해주셨습니다! 
출력하여 보실 분은 첨부파일을 이용하세요. 
▷한국공익법인협회 바로가기​ 


 
--------------------------------
사단법인 한국공익법인협회
는 공익법인 실무자들의 역량강화와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영국의 Association of Charitable Foundations을 모델로 하여 설립한 단체입니다주요사업으로는 공익법인 실무자 아카데미 개최학술논문발표출판공익법인 실무자 네트워킹 모임개최 등이 있습니다 공익법인 공시출연재산보고서 작성교육, 공익법인 관련 법령해설공익법인 및 사회적기업 실무자 기초회계교육 현물기부개정세법수익사업 정의에 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회원사를 대상으로 공익법인 운영에 대한 회계감사세무자문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한국공익법인협회는 현재 400여개 공익법인 500여명의 회원분들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신청 바로가기

-후원계좌 : 기업은행 035-101478-01-011 (사단법인 한국공익법인협회)
-연회비 : 30만원 (뉴스레터 발송연간 교육 무료참가)
-기부금영수증 발급을 원하시는 분은 koreapca@naver.com 으로 성함주민등록번호주소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첨부파일


작성자 : NPO지원센터, 작성일 : 2019.01.10, 조회수 : 231

코멘트를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