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여는 콘서트
스토리 / by NPO지원센터 / 2015.04.21
지금 한창 재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아현동의 한켠에는 동네 뮤지션들이 쓰리룸을 빌려 
마을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가 있습니다.  

동네와 사는 집 구조를 그대로 따서 지은 

'아현동 쓰리룸'  서울에 올라와 새로운 활동을 만들어 가는 청년 비영리 단체인데요.
 
찾아가는 음악 공연은 물론 재건축으로 마을의 옛 정취를 살려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함께 밥 먹는 소셜 다이닝 프로그램 진행 등 왕성한 활동을 하는 청년 그룹으로도 유명합니다. 


집에서 콘서트라니! 와우! ^^

문화를 누리는 즐거움은 돈이 많이 들거나 시간이 많이 필요하거나 하지 않네요.
좁지만 아옹다옹 모여서 음악가의 음악을 함께 듣는 상상, 조금만 용기를 먹으면 현실이 될 것 같아요. ^^
아현동 쓰리룸의 도움을 조금만 빌린다면요.   


관련기사 및 자료  

혼자 밥 먹기 싫은 사람 모여라 http://www.womennews.co.kr/news/76782#.VTY3GCHtmko

콘서트 해드립니다, 집에서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9/04/2014090400166.html 

아현동쓰리룸_재건축 예정지에 들어온 문화예술 http://blog.naver.com/wishloopcorp/220267484341

작성자 : NPO지원센터, 작성일 : 2015.04.21, 조회수 : 4632

코멘트를 달아주세요!



 목록으로